리오넬 메시 "우승하기 전까지 국가대표 은퇴 없다"
2019-11-14

 

아르헨티나 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리오넬 메시(31)가 일각에서 제기된 국가대표 은퇴설을 일축했다.영국 일간지 미러는 25일(한국시간) 메시가 아르헨티나의 16강 진출 운명을 가를 나이지리아전을 앞두고 월드컵 우승에 대한 뜨거운 열망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메시는 "월드컵은 아르헨티나에 특별하고, 나 역시 마찬가지"라며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꿈을 항상 꿔왔다"고 말했다.그는 "월드컵 우승은 전 세계에 사는 아르헨티나인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줄 것"이라며 "우리는 그 꿈을 포기할 수 없다"고 했다.역대 최고 선수 반열에 오른 그는 "거의 대부분 대회에서 우승을 거뒀기에 마지막으로 남은 이 월드컵에 대한 야망이 있다"며 "월드컵 우승 트로피 없이 현역에서 은퇴하고 싶지는 않다"고 강조했다.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에 1-1로 비긴 데 이어 2차전에서는 크로아티아에 0-3으로 패하며 탈락 위기에 처했다.1무 1패가 된 아르헨티나는 2경기 동안 페널티킥 실축을 포함해 부진했던 "슈퍼스타" 메시에게 비난이 집중됐다.하지만 아르헨티나에는 16강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한다.아르헨티나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나이지리아를 이기고, 크로아티아가 아이슬란드를 꺾으면 조 2위로 크로아티아와 함께 16강 진출 티켓을 가져간다.만약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 두 팀이 함께 이길 때에는 아르헨티나, 아이슬란드가 나란히 1승 1무 1패가 돼 골득실차, 다득점, 페어플레이 점수 등을 따져야 한다.이번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하면 메시는 2022년 카타르에서 열리는 차기 월드컵을 기약할 수 있다. 하지만 그때 그의 나이는 만으로 35살, 역대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지만 그때도 국가대표팀으로 뽑힐 지는 미지수다.뉴스팀 ace2@segye.comⓒ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세계일보